Close

기삭참차[氣朔參差]~기산[岐山]~기산[祁山]~기산[箕山]~기산[旗山]

기삭[氣朔]  기영(氣盈)과 삭허(朔虛)의 병칭이다. 해가 하늘과 만나는 주기는 360일보다 5와 235/940일이 더 많은데 이를 기영이라 한다. 달이 해와 만나는 주기는 360일보다 5와 592/940일이 적은데 이를 삭허라 한다. 기영과 삭허를 합쳐서 윤달이 생긴다. <書傳 堯典 蔡沈注>

기삭참차[氣朔參差]  해와 달의 운행 도수가 차이 나는 것을 가리킨다. 음력(陰曆)의 치윤법(置閏法)에 있어서 해가 하늘의 지정된 곳과 만날 적에는 5일과 235/940일이 더 많은데 이것을 기영(氣盈)이라 하고, 달이 해와 만날 적에는 5일과 592/940일이 적은데 이것을 삭허(朔虛)라 하니, 기영과 삭허를 합해서 윤달을 둔다고 한다.

기산[耆山]  기도굴산(耆闍崛山)이다. 인도(印度) 마갈타국(摩揭陀國) 동북쪽에 있으며, 세존(世尊)이 설법한 장소이다.

기산[祈山]  기련산(祈連山)인데, 천산(天山)이라고도 한다. 한(漢) 나라 곽거병(霍去病)이 이 산에서 오랑캐를 많이 무찔렀다.

기산[祁山]  기산은 중국 감숙성(甘肅省) 서화현(西和縣) 서북쪽에 있는 산의 이름이다. 촉(蜀) 나라의 제갈량(諸葛亮)이 소열황제, 즉 유비가 죽은 후에 위(魏)나라를 정벌하기 위해 이곳을 여섯 차례나 넘어 출전하였으나, 매번 군량이 떨어져 싸움에 이기지 못하고 퇴각하였다고 한다.

기산[岐山]  기산은 지금의 중국 섬서성(陝西省) 기산현(岐山縣) 동북(東北)쪽에 있는 산으로, 주(周)나라의 선조(先祖) 고공단보(古公亶父: 태왕太王)가 빈(邠: 빈豳)에서 적인(狄人: 북쪽 오랑캐)의 괴롭힘을 피하여 기산(岐山) 아래에 터를 잡아 주(周) 왕조(王朝)의 기틀을 다진 곳이다. <詩經 大雅 綿>・<孟子 梁惠王 下>

기산[箕山]  지금의 하남성 등봉시(登封市) 동남쪽에 있는 산 이름이다. 하본기(夏本紀)에 ‘익(益)이 우임금의 아들 계(啓)에게 제(帝)의 자리를 선양하고 기산(箕山)으로 들어가 몸을 숨겼다.’라는 기사가 있다.

기산[箕山]  기산은 중국 하남성(河南省) 등봉현(登封縣) 서남쪽에 있는 산이다. 요(堯) 임금 때 허유(許由)가 들어가서 숨은 산이다. 허유는 요 임금 때의 고사(高士)로, 요 임금이 그에게 천하를 양위(讓位)하려고 하자, 더러운 말을 들었다고 하면서 냇물에 귀를 씻고 기산(箕山)으로 들어가 숨었다고 한다. <高士傳上>

기산[旗山]  산세가 머리가 치솟고 다리를 들어 올린 형상의 산을 이른다. 높고 낮은 너덧 개의 봉우리가 옆으로 늘어있는 것은 출진기(出陣旗), 머리가 낮은 것은 항기(降旗), 산체(山體)가 부서진 것은 패기(敗旗)로 구분한다.

댓글 남기기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불펌거부!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