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리막의[亂離瘼矣]~난리사막[亂離斯瘼]~난마준[亂麻皴]

난리[亂離]  전란. 사고나 다툼 등으로 질서가 없이 어지럽고 소란스러운 상태. 전쟁이나 폭동, 재해 등으로 세상이 몹시 어지럽고 무질서하게 된 상태.

난리막의 원기적귀[亂離瘼矣 爰其適歸]  시경(詩經) 소아(小雅) 사월(四月)에 “난리(亂離)로 백성이 고통을 당하니 그 죄(罪)가 누구에게 돌아갈고.”라고 하였다. ‘천하(天下)에 난리(亂離)가 나서 백성들이 모두 고통(苦痛)스러워 하고 있으니, 그 화(禍)가 누구에게로 돌아갈 것인가?’ 라고 말하여, 반드시 남의 화란(禍亂)을 나의 이익(利益)으로 믿은 자에게 화(禍)가 돌아간다는 것을 드러낸 것이다.

난리사막 원기적귀[亂離斯瘼 爰其適歸]  시경(詩經) 소아(小雅) 사월(四月)에 “화란(禍亂)으로 근심되고 고통(苦痛)되니 어디로 돌아갈고.[亂離斯瘼 爰其適歸]”라는 말이다. 이는 남의 화란(禍亂)을 나의 이익으로 믿고 전쟁(戰爭)을 일으킨 자에게 죄(罪)가 돌아간다는 것을 말한 것이다. 보인다. 단 ‘斯瘼’이 현재의 시경(詩經)에는 ‘瘼矣’로 되어 있다. 한시(韓詩)에는 ‘斯莫’으로, 노시(魯詩)에는 ‘斯瘼’으로 되어 있다.

난마[亂麻]  어지럽게 뒤얽힌 삼 가닥이란 뜻으로, 복잡하게 뒤얽힌 일이나 어지러운 세상 형편을 비유하여 이르는 말이다.

난마준[亂麻皴]  화법(畫法)의 일종이다. 준법(皴法)은 화법(畫法)의 하나로, 산이나 바위 등의 중첩되고 굴곡진 곳이나 옷의 주름 따위를 그릴 때 쓰는 방법인데, 암석의 험준한 느낌을 표현할 때 도끼로 쪼갠 단면(斷面)처럼 붓을 삐쳐서 그리는 대부벽준(大斧劈皴)이나, 산봉우리나 바위 주름의 형태를 연꽃잎의 줄기처럼 표현하는 하엽준(荷葉皴), 그리고 엉클어진 삼대처럼 그리는 난마준(亂麻皴), 이 밖에 마피준(麻皮皴)・우점준(雨點皴) 등 여러 가지 수법이 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