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宿巾子山禪寺숙건자산선사 / 건자산 선사에 묵다 / 任翻임번

絶頂新秋生夜涼[절정신추생야량]   산마루엔 초가을 밤 서늘함이 돋아

鶴翻松露滴衣裳[학번송로적의상]   학이 날자 솔잎이슬 옷에 떨어지네

前峰月映半江水[전봉월영반강수]   앞봉우리 달빛은 야윈 강을 채우고

僧在翠微開竹房[승재취미개죽방]   산허리의 스님은 승방 문을 여시네

<宿巾子山禪寺숙건자산선사 / 건자산 선사에 묵다 / 任翻임번>


  • 임번[任翻]  당(唐)나라 말기의 시인(詩人)이다. 任蕃(임번) 또는 任藩(임번)이라고도 부른다. 강남(江南) 사람이다. 출신이 빈한하여 걸어서 경사(京師)에 가 진사(進士)시험을 보았으나 낙제하고 돌아왔다. 이에 강호를 방랑하며 시(詩)를 읊고 금(琴)을 타며 스스로 즐겼다.
  • 선사[禪寺]  선종(禪宗)의 절.
  • 절정[絶頂]  최고에 달한 상태나 경지. 사물의 치오른 극도(極度). 고조(高潮). 산의 맨 꼭대기.
  • 의상[衣裳]  겉에 입는 저고리와 치마. 의복(衣服). 옷. 모든 옷.
  • 반강[半江]  썰물 때 물이 줄어 반쪽이 된 강을 이른다. 대복고(戴復古)의 시 강빈효보(江濱曉步)에 “기러기 그림자 들쑥날쑥 반쪽 강에 달은 지고, 꼬끼오 닭이 우는 집 몇 채 뿐인 마을.[雁影參差半江月 鷄聲咿喔數家村]”이라고 하였다.
  • 죽방[竹房]  승방(僧房)의 별칭이다. 당 덕종(唐德宗)의 제장경사(題章敬寺) 시에 “송원의 이끼 빛엔 정적이 흐르고, 죽방의 풍경 소리는 그윽하구나.[松院靜苔色 竹房深磬聲]”라고 하였다.
  • 취미[翠微]  산의 중허리. 산의 중턱. 청록(靑綠)빛의 산색(山色). 청산(靑山). 먼 산에 아른아른 보이는 엄은 푸른 빚.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불펌거부!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