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가을 산, 가을 진달래


<가을 진달래>

태풍이 비를 뿌리고 간 산에

진달래가 피어 있다.

벌 나비를 기다리는 것인지?

아직 맺지 못한 열매를 맺어보려는 것인지?

지난밤 비바람에 흠뻑 젖었다.

반갑고도 안쓰럽다.

<운지버섯>

참나무 등걸에 물기를 머금은 운지버섯이

나뭇잎 사이로 비추는 햇살에 환하다.

죽은 나무가 세상에서 사라지기 전에

또 다른 방법으로 마지막 꽃을 피웠다.

<털방귀버섯>

참나무 아래 상수리가 깍지 째 덜어져 있는 줄 알았다.

어릴 적에 요 비슷한 버섯들을 먼지버섯이라 했다.

찾아보니 털방귀버섯이라고 한다.

지금 상태는 생겨난 지 얼마 안 되었고 비에 젖어있지만

시간이 지나 성숙하고 물기가 말랐을 때 건드리면

먼지·연기 같은 가루(포자)를 폭폭 내뿜는다.

<누리장나무 열매>

누리장나무는 개나무·노나무·깨타리라고도 하는데

냄새가 고약하여 구릿대나무라고도 한단다.

<바위이끼>

바위를 덮고 있어서 바위옷이라고 부르던 것인데 정확한 이름은 모르겠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