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노래의[老萊衣]~노래자[老萊子]~노래지희[老萊之戱]

노래의[老萊衣]  노래자(老萊子)가 입었던 옷이란 뜻이다. 열녀전(列女傳)에 “옛날 초(楚)나라에, 노래자가 부모를 효성으로 봉양하면서 나이 70이 되어서도 어린아이처럼 즐거워하였는가 하면 항상 알록달록한 색동옷을 입고 어버이를 기쁘게 해 드렸다.”라고 하였는데, 후세에 부모를 효성으로 봉양하는 전거로 사용하였다.

노래의[老萊衣]  열녀전(列女傳)에 “노래자는 나이 일흔에도 일부러 색동옷을 입고 부모님을 모시고 아이들이 추는 춤을 추었다.[老萊子行年七十, 著五色之農, 作嬰兒戱子親側.]”라고 하였다.

노래의[老萊衣]  노래자의 옷. 효자가 어버이를 기쁘게 해 드리기 위해 입은 옷을 이른다. 노래자(老萊子)는 춘추 시대 초(楚)나라의 은사(隱士)인데, 효성이 지극해서 어버이를 기쁘게 해 드리기 위하여 70살이 되어서도 어린애처럼 색동옷을 입고서 새 새끼를 가지고 장난을 치며 놀았다고 한다. <初學記 卷17 孝子傳>

노래의[老萊衣]  노래자(老萊子)의 옷이라는 뜻이다. 춘추 시대 초나라의 노래자가 효성이 지극하였는데, 일흔의 나이에도 색동옷을 입고 재롱을 피워 부모를 기쁘게 하였다. <小學 稽古>

노래자[老萊子]  춘추 시대 초(楚)나라 효자이다. 효성으로 어버이를 받들어 일흔의 나이에 아이의 놀이를 하고 색동옷을 입었으며, 물을 떠 가지고 당(堂)에 오르다가 거짓으로 넘어져 땅에 엎어져서 어린아이 울음소리를 내어 어버이를 기쁘게 했다. <國語 楚語>

노래자[老萊子]  춘추 시대 초(楚)나라 효자이다. 효성으로 어버이를 섬겨 70세가 되어서도 어버이를 즐겁게 해 드리기 위하여 색동저고리를 입었으며, 물을 떠가지고 당에 오르다가 거짓으로 넘어져 땅에 엎어져 어린아이의 울음소리를 냈으며, 새 새끼를 가지고 부모 곁에서 장난치며 놀았다고 한다. <小學 稽古>

노래자[老萊子]  춘추 시대의 초(楚)나라 현인(賢人)으로, 중국 24효자(孝子) 중의 한 사람이다. 난을 피하여 몽산(蒙山) 남쪽에서 농사를 지으면서 살았는데 70세에 어린아이 색동옷을 입고 어린애 장난을 하여서 늙은 부모를 위안했다. 노래자(老萊子) 15편을 지었다고 전한다.

노래자[老萊子]  춘추 시대 말의 초(楚) 나라의 은사. 부모에게 효도가 지극하여, 나이 70에도 꼬까옷을 입고 어린아이처럼 재롱을 부렸으며, 물그릇을 들고 마루에 올라가다가 미끄러지자, 그대로 땅에 엎어져서 아기처럼 울기도 하고, 부모 옆에서 새소리를 흉내내어 부모를 즐겁게 하였다고 한다.

노래자[老萊子]  춘추 시대 초(楚)나라 사람으로 70세의 나이에도 항상 색동옷을 입고 어린아이 장난을 하여 부모를 즐겁게 하였다는 고사가 있다. <高士傳 上 老萊子>

노래지희[老萊之戱]  노래자(老萊子)가 70세에 때때옷을 입고 어버이 곁에서 애들의 장난을 하다가 거짓 땅에 넘어져서 아이의 울음을 하여 어버이를 즐겁게 해드린 고사가 있다. 노래자는 중국 춘추 시대 초(楚) 나라 사람으로 어질고 효성이 지극하기로 유명하였다. <孝子傳>

노래지희[老萊之戱]  주(周)나라의 노래자(老萊子)가 칠십의 나이에 무늬 있는 옷을 입고 재롱을 부리며 일부러 땅에 엎어져 어린아이처럼 엉엉 울기도 하여 부모에게 자식의 늙음을 잊게 해드린 일을 이른다. 자식이 나이가 들어도 부모의 자식에 대한 마음은 똑같으니 변함없이 효도를 해야 한다는 교훈을 주는 이야기이다. <高士傳 上 老萊子>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불펌거부!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