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내뱉은 말은 책임을 진다 [無戲言무희언] <설원/군도>


성왕(成王)이 당(唐) 숙우(叔虞)와 소꿉놀이를 하다가, 오동나무 잎을 잘라 규(圭)처럼 당 숙우에게 주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내 이것으로써 그대를 제후에 봉하노라!”

당 숙우가 기뻐하면서 이 사실을 주공(周公)에게 알렸다.

이에 주공이 성왕을 만나 물었다.

“천자께서 당 숙우를 봉하셨습니까?”

성왕이 말하였다.

“나는 그저 당 숙우와 놀이삼아 한 번 그리하였을 분입니다.”

그러자 주공이 이렇게 말하였다.

“제가 듣건대, 천자는 실없는 말을 해서는 안 된다고 하였습니다. 한 번 말을 내뱉으면 사관은 이를 기록하고, 공인은 이를 칭송하며, 선비들은 이를 찬미하게 됩니다.”

그리고 주공은 당 숙우를 진후에 봉하도록 하였다.

주공 단은 이처럼 설득에 뛰어났다. 한 번 말하여 성왕이 더욱 말을 중히 여기게 하였으며, 아우를 사랑하는 의를 밝혔고, 왕실을 튼튼하게 보필하였다.

<설원 / 군도>


成王與唐叔虞燕居, 剪梧桐葉以為圭, 而授唐叔虞曰:「余以此封汝.」 唐叔虞喜, 以告周公, 周公以請曰:「天子封虞耶?」 成王曰:「余一與虞戲也.」 周公對曰:「臣聞之, 天子無戲言, 言則史書之, 工誦之, 士稱之.」 於是遂封唐叔虞於晉, 周公旦可謂善說矣, 一稱而成王益重言, 明愛弟之義, 有輔王室之固. <說苑 / 君道 : 011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