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녹문경[鹿門耕]~녹문계[鹿門計]~녹문기[鹿門期]~녹문방덕[鹿門龐德]


녹문경[鹿門耕]  녹문에서 밭을 감. 한(漢)나라 말기의 방덕공(龐德公)과 당(唐)의 맹호연(孟浩然)을 이른다. 녹문산(鹿門山)은 중국 호북성(湖北省) 양양현(襄陽縣)에 있는 산인데, 한의 방덕공이 그 산에 들어가 약을 캐면서 돌아오지 않았고, 당의 맹호연도 그 산에 가서 숨어살았다.

녹문계[鹿門計]  녹문(鹿門)의 계책. 세파(世波)에 휩쓸리지 않고 자신의 신념을 지키며 온전한 삶을 누리는 것을 말한다. 후한(後漢) 방덕공(龐德公)이 형주 자사(荊州刺史) 유표(劉表)의 간곡한 요청도 뿌리치고서, 처자를 데리고 녹문산(鹿門山)으로 들어가 약초를 캐며 살았던 고사에서 유래한 것이다. <後漢書 卷83 逸民列傳 龐公傳>

녹문광산지치[鹿門匡山之致]  깊은 산속에 숨어 사는 은자(隱者)의 그윽한 정취를 말한다. 녹문은 동한(東漢) 말 방덕공(龐德公)이 처자를 데리고 약초를 캐며 숨어 살았던 양양(襄陽)의 산 이름이고, <後漢書 逸民列傳> 광산은 진(晉) 나라 혜원(惠遠) 등이 백련사(白蓮社)를 결성했던 여산(廬山)의 이명(異名)이다.

녹문궁경[鹿門躬耕]  한(漢) 나라 말기에 양양(襄陽)의 고사(高士)인 방덕공(龐德公)이 형주 자사(荊州刺史) 유표(劉表)의 간청에도 불구하고 처자와 함께 녹문산(鹿門山)에 들어가서 농사 짓고 약초를 캐며 살았던 고사를 말한다. <高士傳 卷下>

녹문기[鹿門期]  벼슬을 버리고 아내와 함께 은거하자는 기약. 후한(後漢)의 방덕공(龐德公)이 남군(南郡)의 양양(襄陽)에서 살다가 형주 자사(荊州刺史) 유표(劉表)의 초빙에 응하지 않은 채 처자를 거느리고 녹문산(鹿門山)에 들어가 은거했던 데서 나온 말이다. <後漢書 卷83 逸民列傳 龐公>

녹문기[鹿門期]  은거한다는 뜻이다. 녹문은 호북성(湖北省) 양양현(襄陽縣)에 있는 산 이름으로, 후한(後漢) 때 방덕공(龐德公)이 처자식을 데리고 녹문산에 올라가 약초를 캐다가 돌아오지 않았다. 후대에는 이를 인해서 은자가 사는 곳을 지칭하게 되었다.

녹문방[鹿門龐]  방공(龐公)은 후한(後漢) 때의 은사(隱士)로 현산(峴山) 남쪽에서 농사를 짓고 살았는데, 일찍이 형주자사(荊州刺史) 유표(劉表)가 그를 찾아가 벼슬하기를 권했으나 듣지 않았고, 뒤에는 마침내 처자(妻子)를 다 거느리고 녹문산으로 들어가 약(藥)을 캐면서 끝내 나오지 않았다. <後漢書 卷八十三>

녹문방덕[鹿門龐德]  후한(後漢) 말엽 양양(襄陽)의 방덕공(龐德公)은 아내와 함께 농사지으며 서로 손님을 대하듯 공경하였다. 그는 벼슬길에 나오라는 형주 자사(荊州刺史) 유표(劉表)의 청을 거절하고 훗날 처자식을 거느린 채 녹문산(鹿門山)에 들어가 약초를 캐며 일생을 마쳤다. <小學 善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불펌거부!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