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숨기는 일을 아는 것은 위험하다<한비자/설림상>


습사미(隰斯彌)가 전성자(田成子)를 알현하여, 전성자와 함께 누대에 올라 사방을 둘러보았다. 동서북 삼면은 트여 있었으나 남쪽은 습사미 집의 무성한 나무가 앞을 가로막고 있었다. 그러나 전성자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습사미는 집으로 돌아와 사람을 시켜 나무를 자르게 하였다. 그러나 도끼로 몇 차례 찍자 그만두게 하였다. 이에 가신(家臣)이 이상하게 여겨 이유를 물었다.

“왜 갑자기 마음이 변하셨습니까?”

습사미가 말하였다.

“옛말에 「깊은 물 속에 숨어 있는 고기를 알려고 하는 것은 불길하다」는 말이 있다. 전성자는 큰일을 꾸미고 있다. 내가 작은 기미도 알아채는 인간이라는 것을 알게 되면 나는 반드시 위험해질 것이다. 나무를 자르지 않는 것은 명을 받지 않았으니 죄가 되지 않는다. 그러나 말하지 않고 숨기고 있는 일을 아는 것은 큰 죄가 된다.”

이에 나무를 베지 않았다.

<한비자 제22편 설림(상)>


隰斯彌見田成子, 田成子與登臺四望. 三面皆暢, 南望, 隰子家之樹蔽之. 田成子亦不言. 隰子歸, 使人伐之. 斧離數創, 隰子止之. 其相室曰:「何變之數也?」 隰子曰:「古者有諺曰:‘知淵中之魚者不祥.’ 夫田子將有大事, 而我示之知微, 我必危矣. 不伐樹, 未有罪也;知人之所不言, 其罪大矣.」 乃不伐也. <韓非子 第22篇 說林(上) 13>


  • 상실[相室] 여자 가신(家臣). 남자 가신(家臣)은 가로(家老)라 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