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궁이 같은 군주 /한비자/내저설(상)/칠술/참관/


위(衛)나라 영공(靈公) 때 미자하(彌子瑕)가 영공의 총애를 받고 위나라 정치를 자기 마음대로 하고 있었다.

한 난쟁이가 영공을 알현하고 말하였다.

“신의 꿈이 맞았습니다.”

그러자 영공이 물었다.

“어떤 꿈이었느냐.”

난장이가 대답했다.

“꿈에 아궁이를 보았는데 그것이 군주님을 만나 뵐 징조였습니다.”

영공이 노하여 말했다.

“내가 듣기에 군주를 알현하는 자는 꿈에 태양을 본다고 들었다. 그런데 어찌하여 나를 만나는데 꿈에 아궁이를 보았다는 것이냐.”

난장이가 대답했다.

“원래 태양이라는 것은 천하를 두루 비추는 것으로서 한 사물을 가지고 그 빛을 막지 못하는 법입니다. 군주 또한 나라 안의 모든 사람을 두루 비추므로 단 한 사람만으로는 그 빛을 막을 수 없는 것입니다. 그래서 군주를 만날 사람은 꿈에 태양을 보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아궁이의 불이라는 것은 한 사람만 그 앞에서 불을 쬐고 있어도 뒤에 선 사람은 불빛을 볼 수가 없습니다. 지금 어떤 한 사람이 군주님 앞을 막고 불을 쬐고 있습니다. 그러니 제가 꿈에 아궁이를 본 것이 어찌 당연하지 않겠습니까.”

<한비자 제30편 내저설(상) 7술:참관>


衛靈公之時, 彌子瑕有寵, 專於衛國. 侏儒有見公者曰:「臣之夢踐矣.」 公曰:「何夢?」 對曰:「夢見竈, 爲見公也.」 公怒曰:「吾聞見人主者夢見日, 奚爲見寡人而夢見竈?」 對曰:「夫日兼燭天下, 一物不能當也;人君兼燭一國, 一人不能擁也. 故將見人者夢見日. 夫竈, 一人煬焉, 則後人無從見矣. 今或者一人有煬君者乎? 則臣雖夢見竈, 不亦可乎!」 <韓非子 第30篇 內儲說(上) 七術:參觀 101>


  • 주유[侏儒]  기형적으로 키가 작은 사람. 성장발육이 한창 활발한 3∼4세 때 병을 앓아 커서도 키가 유달리 작은 사람을 부르던 말. 난쟁이. 따라지. 옛적 궁중(宮中)의 배우(俳優).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