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구동성이면 믿게 된다[三人成虎삼인성호]/한비자/내저설(상)/칠술/


방공(龐恭)이 태자를 따라 인질이 되어 한단(邯鄲)으로 출발하려고 할 때 위(魏)나라 왕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여기 한 사람이 있어 시장에 호랑이가 나타났다고 하면 왕께서는 믿으시겠습니까.”

왕이 대답하였다.

“믿지 않을 것이다.”

방공이 말하였다.

“그러면 두 사람이 시장에 호랑이가 나타났다고 하면 믿으시겠습니까.”

왕이 대답하였다.

“믿지 않을 것이다.”

방공이 다시 말하였다.

“그러면 세 사람이 시장에 호랑이가 나타났다고 하면 왕께서 믿으시겠습니까.”

왕이 대답하였다.

“그렇다면 믿게 될 것이다.”

이에 방공이 말하였다.

“시장에 호랑이가 나타날 리 없다는 것은 다 아는 사실입니다. 그런데 세 사람이 말하면 호랑이가 있는 것이 됩니다. 지금 제가 가려고 하는 한단은 그 거리가 위(魏)나라의 시장보다 훨씬 먼 곳에 있고, 또한 이러쿵저러쿵 제 얘기를 할 사람은 세 사람 정도가 아닐 것입니다. 바라옵건대 왕께서는 현명하게 살펴주시기 바랍니다.”

그러나 훗날 방공이 한단에서 돌아와서는 끝내 왕을 알현하지 못하였다.

<한비자 제30편 내저설(상) 7술 : 참관>


龐恭與太子質於邯鄲, 謂魏王曰:「今一人言巿有虎, 王信之乎?」 曰:「不信.」 「二人言巿有虎, 王信之乎?」 曰:「不信.」 「三人言巿有虎, 王信之乎?」 王曰:「寡人信之.」 龐恭曰:「夫巿之無虎也明矣, 然而三人言而成虎. 今邯鄲之去魏也遠於巿, 議臣者過於三人, 願王察之.」 龐恭從邯鄲反, 竟不得見. <韓非子 第30篇 內儲說(上) 七術 : 參觀 107>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