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남의 말만 듣고 판단하는 사람을 조심하라<열자/설부>


열자(列子)는 살림이 매우 곤궁하여, 얼굴에 굶주린 기색이 역력하였다.

어떤 객(客)이 정(鄭)나라 재상 자양(子陽)에게 말하였다.

“열어구(列禦寇)라는 사람은 아주 도가 높은 선비입니다. 그런 사람이 당신 나라에서 궁하게 산다는 것은 바로 당신이 선비를 좋아하지 않는 증거가 아니겠습니까?”

자양은 이 말을 듣고 곧 관리에게 명하여 열자에게 곡식을 보냈다. 그러나 열자는 나와서 사자를 만나보고, 두 번 절하고는 사양하며 받지 않았다.

사자는 물러가고 열자는 집 안으로 들어오니 그 모습을 보고 있던 열자의 아내가 가슴을 치며 말하였다.

“제가 듣기에는 도가 있는 사람의 처자식은 편안히 잘 먹고 산다고 하는데, 지금 우리는 온 가족이 굶주리고 있습니다. 나라에서 그것을 잘못으로 여겨 당신에게 곡식을 것을 보내주었는데, 당신은 그것을 받지 않으시니, 이런 팔자가 어디 있습니까.”

열자는 웃으며 아내를 타일러 말하였다.

“자양공 스스로가 나를 알아준 것이 아니라오. 남의 말을 듣고 나에게 곡식을 보내준 것이니 그가 나에게 죄를 줄 때에도 또 남의 말을 듣고 처벌할 것이오. 이것이 내가 그것을 받지 않은 까닭이라오.”

결국 얼마 안가서 백성들이 반란을 일으켜 자양을 죽이고 말았다.

<열자 : 제8편 설부>


子列子窮, 容貌有飢色.

客有言之鄭子陽者, 曰:「列禦寇蓋有道之士也, 居君之國而窮. 君無乃爲不好士乎?」

鄭子陽卽令官遺之粟. 子列子出, 見使者, 再拜而辭. 使者去.

子列子入, 其妻望之而拊心曰:「妾聞爲有道者之妻子, 皆得佚樂, 今有飢色, 君遇而遺先生食. 先生不受, 豈不命也哉?」

子列子笑謂之曰:「君非自知我也. 以人之言而遺我粟, 至其罪我也, 又且以人之言, 此吾所以不受也.」

其卒, 民果作難, 而殺子陽.  <列子 : 第8篇 說符>


  • 정자양[鄭子陽]  정(鄭)나라 재상이다. 육덕명(陸德明)은 “정자양은 성격이 가혹하여 죄지은 자를 용서하는 일이 없었다. 집 관리인 중에서 자양의 활을 잘못 꺾은 이가 있었는데 자양이 문책할까 두려워한 나머지 국인들이 미친개를 쫓는 혼란을 틈타 자양을 죽였다.[子陽嚴酷 罪者無赦 舍人折弓 畏子陽怒責 因國人逐猘狗而殺子陽]”라고 하였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