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겨울 귀로歸路(광후형에게) / 김선태


월수 30만원을 받아 쥐고 집으로 가는 저녁 눈이 내린다

우리들 삶의 무게 만큼 덧없고 헐거운 것들이 어깨 위에 쌓인다

포장마차에 들러 빈 속에 소주 두 병을 들이붓고

잠시 공장 담벼락에 기대어 서 있노라면

아, 왜 이렇게 찬바람은 모질게 얼굴을 때리는지

이미 빙판이 되어 번들거리는 길을

포복하듯 걸어 마을 앞 발산교에 이르르면

죽어버리겠다고 죽어버리겠다고

더러는 달리는 차 속으로 뛰어들고

더러는 다리 아래로 뛰어내리는 눈발들이

척추가 부러진 채 누워 신음하고 있다

광주시 양 3동 발산교 천변마을

벌써 십수년전 제 뿌리를 떠나온 사람들이 떠밀려와

천변 낮은 불빛으로 흔들리는 밤,

삶은 언제나 막다른 골목으로 등짝을 떠미는데

밀면 온 몸에 소름이 돋는 철제대문을 들어서면

지친 아내는 두 아이를 껴안고 잠들어 있다

불을 끄고, 옆으로 쓰러져 누우면

어둠은 천근 빚더미로 내려와

목을 내리눌러 숨쉬기조차 어려운데

월수 30만원의 삶을 그래도 포기하지 말라고

밤새도록 바람은 낡은 슬레이트지붕을 흔들며 갔다

김선태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