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봄 / 장순익


무딘 부엌칼 같은 언니는

서울 자랑을 하지 않았다

무릎걸음으로 둥기적거려도

어느새 나물바구니가 그들먹해지는 언니는

서울에서 공장살이 몇 년에

돈 한푼 없이 내려 왔다

말은 더듬어도 콧노래는 멋들어지고

봄바람은 부드러운 혓바닥으로

푸른 보리밭을 핥으며 지나갔다

콧노래가 희미해지다가 뚝 멈추었던가

죽어라 죽어 죽어

나물뜯던 부엌칼로 밭두렁을 내리 찍기 시작했다

아무리 토막을 쳐도 금새 다시 붙어

물어뜯기라도 하는양 다급한 칼놀림이었다

머리칼이 이마에 착 달라붙고

늘어뜨린 팔에서 칼을 떨구고 나서야

‘너는 인제 죽었다’고 했다

유부남에게 속아 아이까지 지우고 온 언니는

오래 가두어 두었던 한숨을 토해 내더니

눈동자도 깜작거리지 않은 채 앉아 있고

산벚꽃이 환한 쪽으로

뻐꾸기가 딸국질하며 날아갔다

<장순익>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