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고향 / 이기철


신발을 벗지 않으면 건널 수 없는 내(川)를 건너야

비로소 만나게 되는

불과 열 집 안팎의 촌락은 봄이면 화사했다.

복숭아꽃이 바람에 떨어져도 아무도 알은체를 안 했다

아쉽다든지 안타깝다든지.

양달에서는 작년처럼, 너무도 작년처럼

삭은 가랑잎을 뚫고 씀바귀 잎새가 새로 돋고

두엄더미엔 자루가 부러진 쇠스랑 하나가

버러진 듯 꽂혀 있다.

발을 닦으며 바라보면

모래는 모래대로 송아지는 송아지대로

모두 제 생각에만 골똘했다

바람도 그랬다.

<이기철>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