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추억에서 / 김윤성


낮잠에서 깨어보니

방안에 어느새 전등이

켜있고,

아무도 보이지 않는데

어딘지 먼 곳에 단란한 웃음소리 들려온다.

눈을 비비고

소리 있는 쪽을 찾아보니

집안식구들은 저만치서

식탁을 둘러 앉아 있는데

그것은 마치도 이승과 저승의

거리만큼이나 멀다.

아무리 소리 질러도

누구 한사람 돌아보지 않는다.

그들과 나 사이에는 무슨벽이

가로놓여 있는가.

안타까히 어머니를 부르나

내 목소리는 메아리처럼

헛되이 되돌아 올 뿐

갑자기 두려움과 설움에 젖어

뿌우연 전등만 지켜보다

울음을 터뜨린다.

어머니, 어머니.

비로소 인생의 설움을 안

울음이 눈물과 더불어 자꾸만 복받쳐 오른다.

<김윤성>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