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교만하면 공이 없고, 뉘우치면 죄가 준다 <채근담>


세상을 뒤덮는 공로도

‘뽐낼 긍(矜)’자 하나를 당하지 못하고

하늘에 가득 찬 죄과도

‘뉘우칠 회(悔)’자 하나를 당하지 못한다.


蓋世功勞,  當不得一個矜字.
개세공로,  당부득일개긍자.
彌天罪過,  當不得一個悔字.
미천죄과,  당부득일개회자.

<菜根譚채근담/明刻本명각본(萬曆本만력본)/前集전집(018)>


  • 개세[蓋世]  기상이나 위력, 재능 따위가 세상을 뒤덮음.
  • 미천[彌天]  하늘 가득히 퍼지다. 대단히 크다. 어마어마하다.
  • 죄과[罪過]  죄가 될 만한 과실이나 허물.

[譯文]

蓋世的豐功偉績, 禁不住一個”矜”字居功自傲便前功盡棄;滔天的罪行過錯, 說不定一個”悔”字悔過自新能贖回罪過.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