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베풀었으면 잊어라 <채근담>


은혜를 베푸는 사람이

안으로 자신을 의식하지 않고

밖으로 남을 의식하지 않는다면

한 말의 곡식도

만종(萬鍾)의 은혜에 해당하리라.

만물을 이롭게 한 자가

자신이 베푼 것을 계산하고

남의 보답을 바란다면

비록 백일(百鎰)만큼 베풀었다 해도

한 푼어치의 공도 이루기 어렵다.


施恩者,  內不見己,  外不見人,  則斗粟可當萬鍾之惠.
시은자,  내불견기,  외불견인,  즉두속가당만종지혜.
利物者,  計己之施,  責人之報,  雖百鎰難成一文之功.
이물자,  계기지시,  책인지보,  수백일난성일문지공.

<채근담菜根譚/명각본明刻本(만력본萬曆本)/전집前集(053)>


  • 종[鍾]  용량(容量)의 단위. 6곡(斛) 4두(斗), 8곡, 10곡 등, 여러 설이 있음.
  • 일[鎰]  중량. 무게의 단위. 20냥. 24냥. 쌀 1되의 24분의 1.

[譯文]  施而無求 求之無功

布施恩惠的人, 內心不可顯現於自己, 外界不可顯現於他人, 這樣一鬥稻米可以當成萬鍾糧食的回報;濟人利物的人, 斤斤計較自己的施舍, 責成求取他人的回報, 雖然百鎰黃金難以成就一文銅錢的功效.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