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양腫瘍

너를 그만 떨어 보내러 왔지

땅 끝 남쪽 명사십리 바닷가에

너랑 한 번 살아보러 왔지

천방지축 반짝이는 아이들과

전전반측 그늘 드린 아내와

함께 하는 것만도 행복이라고

속살대는 너를 만나러 왔지

하루가 백년이고 백년이 하루라며

웃음 짓는 너를 만나러 왔지

될 대로 되는 것이 세상이라며

으쓱하는 너를 만나러 왔지

돌아가면 도로 그 꼴 아니겠냐며

이죽대는 너를 버리러 왔지

퍼붓듯 비 내리는 남도 먼 길을

너는 나와 한 몸으로 왔지

 

– 안상길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