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미

양지바른 비탈 밭에

녹 슨 호미 하나

하늘 보고 누워있다.

이 장 저 장

소장수 50년에

다리 절던 주인이

산에 묻힌 날

호미는 바람 속에 묻혔다.

 

– 안상길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