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경破鏡

겨우내 참았던

눈이 내렸다.

열 네 해

다섯 발자국

점점이 찍힌 눈 밭 위에

붉은 동백꽃 두 송이가

떨어졌다.

 

– 안상길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