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그 사람으로서 그 사람을 다스린다 <신음어呻吟語/광유廣喩>


군자가 남을 가르침에는

저 타고난 소질을 개발시키는데 능하고

각자의 자질을 바꾸는 데는 능하지 못하다.

대지가 하는 일에 비유하자면

만물을 발육시킴에 그 본성대로 하니

풀은 그 본성대로 부드럽게 하고

나무는 그 본성대로 단단하게 한다.

풀을 나무가 되게 하지는 못하고

나무를 풀이 되게 하지는 못한다.

그러므로 군자는

그 사람으로서 그 사람을 다스리고

나로서 그 사람을 다스리지 않는다.


君子之敎人也,  能妙夫因材之術,  不能變其各具之質.
군자지교인야,  능묘부인재지술,  불능변기각구지질.
譬之地然,  發育萬物者,  其性也,
비지지연,  발육만물자,  기성야,
草得之而爲柔,  木得之而爲剛,  不能使草之爲木,  而木之爲草也.
초득지이위유,  목득지이위강,  불능사초지위목,  이목지위초야.
是故君子以人治人,  不以我治人.
시고군자이인치인,  불이아치인.

<신음어呻吟語 / 광유廣喩>


  • 인재[因材]  소질(素質)에 따름. 본성(本性)에 따름.
  • 소질[素質]  본디부터 가지고 있어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 어떤 일에 대한 재능의 바탕. 개인의 개성을 특징짓는 경향과 태도. 출생하면서부터 가지는 성질을 말함. 어떤 병에 특히 잘 걸리기 쉬운 병적인 체질. 장차 어떤 전문적인 방향으로 발전할 수 있는 나면서부터 가지 고 있는 재주와 능력의 바탕. 무엇을 할 경우에 필요한 특수한 능력 등에 관하여 일컫는 말임.
  • 자질[資質]  타고난 성품이나 소질. 어떤 분야의 일에 대한 능력이나 실력의 정도. 타고난 체질.
  • 이인치인[以人治人]  그 사람으로서 그 사람을 다스린다. 인간의 도로써 인간을 다스린다. 장자전서(張子全書) 권2 정몽(正蒙) 대심(大心)에 “남을 꾸짖는 마음으로 자신을 꾸짖으면 도를 다하게 되니, 이른바 ‘군자의 도가 네 가지인데 나는 그중에 한 가지도 능하지 못하다.’라고 한 것이다. 자신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남을 사랑하면 인을 지극히 하게 되니, 이른바 ‘자기에게 베풀기를 바라지 않는 것을 또한 남에게 베풀지 않는다.’라고 한 것이다. 보통사람으로 남에게 바라면 따르기가 쉽게 되니, 이른바 ‘사람의 도리로써 사람을 다스리다가 잘못을 고치면 그치는 것이다.’라고 한 것이다. 이것은 군자가 자신을 꾸짖고 남을 꾸짖고 남을 사랑하는 세 가지 방법이다.[以責人之心責己, 則盡道, 所謂君子之道四, 丘未能一焉者也. 以愛己之心愛人, 則盡仁, 所謂施諸已而不願, 亦勿施於人者也. 以衆人望人, 則易從, 所謂以人治人改而止者也. 此君子所以責己責人愛人之三術也.]”라고 하였다. 장자(張子)는 북송의 학자 횡거(橫渠) 장재(張載)를 이른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