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雨嘆三首추우탄3수 / 가을비 탄식 / 杜甫두보

   [其一]

雨中百草秋爛死[우중백초추란사]  가을비에 갖은 풀 문드러질 때

階下決明顔色鮮[계하결명안색선]  섬돌 아래 결명초 빛깔도 곱네

著葉滿枝翠羽蓋[착엽만지취우개]  가지에 촘촘한 잎 비취깃 덮개

開花無數黃金錢[개화무수황금전]  수많이 피어난 꽃 샛노란 금화

涼風蕭蕭吹汝急[양풍소소취여급]  서늘바람 소슬히 네게 불어치니

恐汝後時難獨立[공여후시난독립]  얼마나 더 홀로 서 버티어 낼까

堂上書生空白頭[당상서생공백두]  당 위의 서생 괜히 머리만 희어

臨風三嗅馨香泣[임풍삼후형향읍]  바람바람 향기 맡고 근심이라네

   [其二]

闌風伏雨秋紛紛[난풍복우추분분]  누진 바람 궂은 비 어수선한 가을날

四海八荒同一雲[사해팔황동일운]  사방팔방 온 세상이 한 구름 속이라

去馬來牛不復辨[거마래우불부변]  말이 가나 소가 오나 분별 못하는데

濁涇淸渭何當分[탁경청위하당분]  탁한 경수 맑은 위수 어찌 구분하랴

禾頭生耳黍穗黑[화두생이서수흑]  나락에 싹이 돋고 기장 이삭 썩는데

農夫田父無消息[농부전부무소식]  부역 나간 농부들은 아무 소식 없네

城中斗米換衾裯[성중두미환금주]  성안에선 한 말 쌀과 이불을 바꾸나

相許寧論兩相直[상허영론양상치]  서로 원해선 걸 가치 따져 무엇하랴

   [其三]

長安布衣誰比數[장안포의수비수]  벼슬 없는 장안 선비 누가 알아주랴

反鎖衡門守環堵[반쇄형문수환도]  허술한 대문 걸고 담장 안만 지키네

老夫不出長蓬蒿[노부불출장봉호]  늙은 몸 안 나드니 쑥대가 무성한데

稚子無憂走風雨[치자무우주풍우]  철없는 어린 것은 비바람 속 뛰노네

雨聲颼颼催早寒[우성수수최조한]  스산한 비 소리 이른 추위 재촉하고

胡雁翅濕高飛難[호안시습고비난]  날개 젖은 기러기 높이 날지 못하네

秋來未曾見白日[추래미증견백일]  올가을 들어 맑은 날을 못 보았으니

泥污后土何時乾[니오후토하시건]  진흙탕 된 대지는 어느 철에 마를까

<秋雨嘆三首추우탄3수 / 가을비 탄식 / 杜甫두보>


  • 爛死난사 : 화상(火傷)으로 인하여 불에 타 문드러져 죽음. 여기서는 장맛비에 젖어 썩어 문드러져 죽는다는 의미이다.
  • 決明결명 : 콩과의 한해살이 풀이다. 칠팔월에 노란 꽃이 핀다. 결명자(決明子)란 눈을 밝게 해주는 씨앗이란 뜻이다. 결명(決明)은 눈을 밝게 해준다는 뜻에서 유래되었는데, 신농본초경(神農本草經)에서부터 시작하였다. 결명차(決明茶). 양명(羊明). 양각(羊角). 마제결명(馬蹄決明). 초결명(草決明).
  • 翠羽취우 : 취우는 귀한 장식물로 조정에 진상하던 물총새의 깃털을 가리킨다. 물총새 수컷을 비(翡), 암컷을 취(翠)라 한다.
  • 비취翡翠 : 비취는 짙은 푸른색의 경옥(硬玉)으로, 빛깔이 아름다워 보석으로 쓰인다.
  • 馨香형향 : 꽃다운 향기(香氣). 향내.
  • 闌風난풍 : 멎지 않고 계속 부는 바람. 마냥 부는 축축한 바람. 여름이 다 갈 때 부는 미약한 바람.
  • 伏雨복우 : 오래도록 개일 줄 모르고 추적추적 내리는 비.
  • 闌風伏雨난풍복우 : 그치지 않고 계속되는 비와 바람. 난풍장우(闌風長雨)로 되어 있는 본도(本) 있다.
  • 紛紛분분 : 흩어져 어지러움.
  • 四海사해 : 사방(四方)의 바다. ‘사해의 안’이란 뜻에서 온 세상(世上)을 일컬음.
  • 八荒팔황 : 팔방(八方)의 멀고 넓은 범위, 곧 온 세상을 이름. 일명 팔굉(八紘), 팔방(八方), 팔극(八極)이라고도 함.
  • 濁涇清渭탁경청위 : 경수(涇水)는 섬서성(陝西省)의 강 이름으로 하류에서 위수(渭水)와 합치는데 경수는 흐리고 위수는 맑다.
  • 禾頭生耳화두생이 : 벼이삭에 귀가 돋는다. 벼를 거두지 않아 그대로 싹이 생긴다는 뜻이다.
  • 黍穗黑서수흑 : 기장 이삭이 거멓게 되다.
  • 農夫田父농부전부 : 농사짓는 사람들. 농사짓는 이 모두를 말하는 것임. 田父를 田婦로 표현한 본(本)도 있음.
  • 衾裯금주 : 이불과 홑이불.
  • 寧論영론 : ~를 막론하고. ~이든간에(= 不管, 不論)
  • 直직 : 치(値)와 같음.
  • 布衣포의 : 베옷. 베옷을 입은 벼슬에 오르지 못한 평민.
  • 比數비수 : 견주고 헤아리다. 인정하다. 동등하게 대해주다.
  • 衡門형문 : 막대기로 걸쳐놓은 문. 양쪽 문기둥에다 한 개의 횡목을 가로지른 허술한 대문(大門)이라는 뜻으로, 은자(隱者)가 사는 곳을 이르는 말.
  • 環堵환도 : 흙담으로 둘러싸인 좁은 집. 겨우 사면을 토담으로 둘러싼 작은 집. 사방이 각각 1도(堵)의 집이라는 뜻으로 가난한 집을 이르는 말. 도(堵)는 5판(版)을 이르며 판(版)은 1장(丈).
  • 稚子치자 : 어린아이.
  • 颼颼수수 : 바람이 우수수 불다. 빗소리.
  • 胡雁호안 : 북방의 기러기. 북녘의 오랑캐 땅에서 오는 기러기.
  • 未曾見미증견 : 일찍이 본 적이 없음.
  • 白日백일 : 구름이 끼지 아니한 밝은 해. 대낮. 맑은 날.
  • 泥汚이오 : 진흙탕. 흙탕물. 때. 오물. 비천한 지위의 비유.
  • 后土후토 : 대지. 땅. 중국 신화에 나오는 토지의 신으로 기원전 113년에도 한(漢)나라의 무제가 제사를 지냈다. 후토는 땅의 최고 주관자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