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無題무제 / 봄 바람에 왠지 슬퍼 / 李商隱이상은


八歲偸照鏡[팔세투조경]   여덟 살 땐 거울 몰래 들여다보고

長眉已能畵[장미이능화]   눈썹을 길게 그렸었지요

十歲去踏靑[십세거답청]   열 살 때는 답청놀이 가곤 했어요

芙蓉作裙衩[부용작군차]   연꽃 수놓은 치마를 입고

十二學彈箏[십이학탄쟁]   열두 살 땐 쟁 뜯기를 배웠지요

銀甲不曾捨[은갑부증사]   은갑을 손에서 빼지 않았죠

十四藏六親[십사장육친]   열네 살 땐 부모 뒤에 숨곤 했어요

懸知猶未嫁[현지유미가]   시집가지 못한 것이 부끄러워서

十五泣春風[십오읍춘풍]   열다섯엔 봄바람에 왠지 슬퍼서

背面鞦韆下[배면추천하]   그네 아래 돌아서 눈물 흘렸죠

<無題무제 / 李商隱이상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불펌거부!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