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答蒼厓답창애] 창애에게 답장하다

저물녘 용수산에 올라

그대를 기다렸으나

오지 않고

강물만 동쪽에서 흘러와

어디론가 흘러갔습니다.

밤이 깊어

달빛 흐르는 강에

배를 띄워 돌아와 보니,

정자 아래 고목나무가

하얗게 사람처럼 서 있어

나는 또 그대가 거기

그사이 먼저 와 있었나 하였습니다.

<박지원 / 연암집 / 답창애答蒼厓 창애에게 답장하다>


暮登龍首山, 候足下不至, 江水東來, 不見其去. 夜深泛月而歸, 亭下老樹, 白而人立, 又疑足下先在其間也.

<朴趾源 / 燕巖集/ 答蒼厓[之五]>


  • 蒼厓창애 : 유한준(兪漢雋)의 호이다. 유한준은 진사 급제 후 음직(蔭職)으로 군수・부사・목사・형조 참의 등을 지냈다. 당대의 문장가로 평판이 높았으며, 젊은 시절에 연암과 절친하였으나, 나중에 열하일기(熱河日記)를 비방하고 산송(山訟)을 벌이는 등 사이가 극히 나빠졌다. 박종채(朴宗采)의 과정록(過庭錄)에 의하면, 바로 이 편지로 인해 유한준이 연암에 대해 유감을 품기 시작했다고 한다.
  • 足下족하 : 같은 또래 사이에서, 상대편을 높여 이르는 말. 발밑. 아주 가까운 곳이란 뜻으로 전하여 편지글 등에서 가깝고 대등한 사람에 대한 경칭으로 쓰임.
  • 泛月범월 : 달밤에 뱃놀이를 함. 배를 타고 물에 비친 달을 즐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