客中行객중행 / 객지에서 읊다 / 李白이백

蘭陵美酒鬱金香[난릉미주울금향]   난릉의 맛 좋은 술은 울금향

玉碗盛來琥珀光[옥완성래호박광]   옥잔 가득 넘치는 호박빛

但使主人能醉客[단사주인능취객]   주인이 나그네를 취하게 하여

不知何處是他鄕[부지하처시타향]   어느 곳이 타향인지 모르게 하네

<客中行객중행 / 李白이백>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