雜詠잡영 / 매화꽃 소식 / 王維왕유

君自故鄕來[군자고향래]   그대 고향에 다녀왔으니

應知故鄕事[응지고향사]   고향소식 당연히 알고 있겠지

來日倚窓前[내일의창전]   돌아올 때 우리 집 창 앞에

寒梅著花未[한매저화미]   매화꽃 활짝 피지 않았던가

<雜詠잡영 / 王維왕유>


  • 雜詠 : 여러 가지 사물(事物)을 읊은 시가(詩歌).
  • 寒梅 : 겨울에 피는 매화(梅花)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