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偶然作우연작3 / 우연히 짓다 / 王維왕유


日夕見太行[일석견태행]   낮이나 밤이나 태항산 바라보며

沈吟未能去[침음미능거]   시름에 젖어서 떠나가지 못하네

問君何以然[문군하이연]   묻나니 어찌 그리 망설이는가

世網嬰我故[세망영아고]   세상 그물에 걸리어 그렇다네

小妹日成長[소매일성장]   어린 누이동생 나날이 자라고

兄弟未有娶[형제미유취]   형제들은 아직 장가들지 못했네

家貧祿旣薄[가빈록기박]   가난한 살림에 봉록마저 적고

儲蓄非有素[저축비유소]   평소에 저축한 재산도 없다네

愛染日以薄[애염일이박]   애착과 바램은 날로 적어지고

禪寂日以固[선적일이고]   고요한 선심은 날로 굳어가네

忽乎吾將行[홀호오장행]   훌훌 버리고 멀리 떠나가려네

寧俟歲云暮[영사세운모]   어찌 해가 저물기를 기다리리

<偶然作우연작3 /  王維왕유>


  • 愛染 : 애욕(愛慾)의 왕성(旺盛)함을 불꽃에 비긴 말.
  • 日夕 : 해가 지고 밤이 되기까지의 사이. 밤낮. 황혼. 주야.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