蜀中九日촉중구일 / 촉에서의 중양절 / 王勃왕발

九月九日望鄕臺[구월구일망향대]   구월 구일 중양절 망향대에 올라

他席他鄕送客杯[타석타향송객배]   낯선 타향에서 이별의 잔 나누네

人情已厭南中苦[인정이염남중고]   이제 이 남국에 머물기 괴로운데

鴻雁那從北地來[홍안나종북지래]   기러기는 어찌 북쪽에서 또 오나

<蜀中九日촉중구일 / 王勃왕발>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