增內증내 / 아내에게 주는 글 / 白居易백거이

生爲同室親[생위동실친]   살아서는 한 방에서 사랑하고

死爲同穴塵[사위동혈진]   죽어서는 한 무덤에 흙이 되리라

他人尙想勉[타인상상면]   남들도 그리 되려 애쓰는 것을

而況我與君[이황아여군]   하물며 당신과 나에게 있어서랴

黔婁固窮士[검루고궁사]   검루는 가난한 선비였으나

妻賢忘其貧[처현망기빈]   현명한 처 가난을 잊게 하였고

冀缺一農夫[기결일농부]   기결은 한낱 농부였으나

妻敬儼如賓[처경엄여빈]   처는 그를 귀빈처럼 공경하였네

陶潛不營生[도잠불영생]   도연명은 생계를 못 꾸렸으나

翟氏自爨薪[적씨자찬신]   적씨 부인 스스로 살림 꾸렸고

梁鴻不肯仕[양홍불긍사]   양흥은 벼슬살이 물리쳤으나

孟光甘布裙[맹광감포군]   그의 처 맹광 베옷에 만족했네

君雖不讀書[군수불독서]   그대 비록 책은 읽지 못하였어도

此事耳亦聞[차사이역문]   그들 얘기 귀로는 들어 봤으리

至此千載後[지차천재후]   천년이 지난 지금에 와서

傳是何如人[전시하여인]   그들이 어떠했다 전하는가를

人生未死間[인생미사간]   사람이 나서 죽기 전까지

不能忘其身[불능망기신]   자신을 몸을 잊을 수 없고

所須者衣食[소수자의식]   살아서는 먹고 입어야 하니

不過飽與溫[불과포여온]   배부름과 따스함 바라겠지만

蔬食足充饑[소식족충기]   주림은 나물로 때우면 그만이지

何必膏梁珍[하필고량진]   어찌 기름진 음식이 필요하며

繒絮足禦寒[증서족어한]   거친 솜옷 추위만 막으면 되지

何必錦繡文[하필금수문]   어찌 비단에 자수가 필요하리

君家有貽訓[군가유이훈]   그대 집에 내려오는 가르침에도

淸白遺子孫[청백유자손]   청렴결백 자손에게 전하라 하니

我亦貞苦士[아역정고사]   나 또한 고지식한 선비로서

與君新結婚[여군신결혼]   그대와 처음으로 결혼 했으니

庶保貧與素[서보빈여소]   모쪼록 소박함을 지키어 나가

偕老同欣欣[해로동흔흔]   해로하며 즐겁게 살길 바라네

<增內증내 / 白居易백거이>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