慈烏夜啼자오야제 / 효성스런 까마귀 밤에 우네 / 白居易백거이

慈烏失其母[자오실기모]   자애로운 까마귀 어미 여의고

啞啞吐哀音[아아토애음]   까악까악 슬픈 울음을 토하네

晝夜不飛去[주야부비거]   밤이건 낮이건 날지도 않고

經年守故林[경년수고림]   해가 가도 숲을 지키고 있네

夜夜夜半啼[야야야반제]   밤마다 깊은 밤에도 울어

聞者爲沾襟[문자위첨금]   듣는 이의 옷깃을 적시게 하네

聲中如告訴[성중여고소]   하소연하는 듯한 울음소리

未盡反哺心[미진반포심]   못 다한 효도의 애절한 마음

百鳥豈無母[백조개무모]   새마다 어찌 어미가 없으련만

爾獨哀怨深[이독애원심]   유독 너만 애절한 마음이 깊네

應是母慈重[응시모자중]   어미의 깊은 사랑을 받았으니

使爾悲不任[사이비부임]   슬픔을 남에게 맡기지 않네

昔有吳起者[석유오기자]   옛날 살았던 오기라는 작자는

母歿喪不臨[모몰상불임]   모친상에도 가지 않았다는데

哀哉若此輩[애재야차배]   슬프구나 저 같은 무리들은

其心不如禽[기심부여금]   그 마음 날짐승만도 못하네

慈烏彼慈烏[자오피자오]   자애로운 까마귀 저 까마귀

鳥中之曾參[조중지증삼]   새 중에 증삼 같은 효자라네

 

<慈烏夜啼자오야제 / 白居易백거이>

 


  • 慈烏자오 : 은혜(恩惠) 갚음할 줄 아는 새라는 뜻으로, 까마귀를 달리 일컫는 말. 까마귀는 자란 뒤에는 어미에게 먹이를 가져다가 주어, 길러 준 은혜를 갚는다고 하는데, 이것을 반포(反哺)라하며, 이 때문에 까마귀를 자오라 부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