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닭없는 선물은 받지 않는다 <說苑설원>

자사가 위(衛)나라에 살 때, 거친 옷에 겉옷조차 없이 살면서 먹는 것조차 스무 날에 아홉끼니가 고작이었다.

전자방이 이 소식을 듣고 사람을 시켜 호백구(狐白裘) 한 벌을 전해 주고 싶었지만, 그가 받지 않을까 걱정스러워

“나는 사람에게 무엇을 빌려 주면 그 즉시 잊어버린다. 그러므로 내가 남에게 빌려 주는 것은, 곧 포기하여 버리는 것과 같다.”

라고 말하면서 주도록 하였다.

그럼에도 자사는 사양하며 받지 않았다.

이에 전자방이 물었다.

“나는 넉넉하고 그대는 가진 것이 없다. 그럼에도 어찌하여 받지 않는가?”

그러자 자사가 이렇게 대답하였다.

“내가 듣기에, 남에게 마구 물건을 줄 바에야 차라리 구렁텅이에 버리느니만 못하다고 하였습니다. 내 비록 가난하나, 차마 내 몸이 구렁텅이 역할을 하는 짓은 못하겠습니다. 그래서 감히 받지 않는 것입니다.”

<설원/立節입절>

  • 호백구狐白裘:여우의 겨드랑이에 붙은 흰털이 붙은 가죽으로 만든 갖옷

子思居於衛, 縕袍無表, 二旬而九食, 田子方聞之, 使人遺狐白之裘, 恐其不受, 因謂之曰:「吾假人, 遂忘之;吾與人也, 如棄之.」 子思辭而不受, 子方曰:「我有子無, 何故不受?」 子思曰:「急聞之, 妄與不如棄物於溝壑, 急雖貧也, 不忍以身為溝壑, 是以不敢當也.」 <說苑/立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