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

아무도 모른다네

우리의 추억

별이 알고 달이 알고

바람이 알고

강이 알고 해가 알고

들꽃이 알고

아무도 모른다네

우리의 추억

가슴 깊이 묻어둔

지나간 추억

싹이 틀까 묻어둔

오래된 추억

– 안상길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