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를 추천하고 기를 것인가[樹人] <한비자/외저설>

양호가 제나라에서 도망하여 조나라로 피신하였다.

조나라 간주가 물었다.

“당신은 인재를 추천하고 양성하기를 잘한다고 들었습니다.”

양호가 대답했다.

“제가 노나라에 있었을 때, 세 사람을 추천하여 모두가 영윤이 된 적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제가 노나라에서 죄를 범하게 되자, 그 세 사람이 함께 나를 체포하려고 했습니다. 제나라에 있었을 때에도 역시 세 사람을 추천했었는데, 그 가운데 한 사람은 왕의 측근이 되었고, 다른 한 사람은 현령이 되었으며, 또 한 사람은 도로에서 손님을 접대하는 관리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제가 제나라에서 죄를 범하게 되자. 측근이 된 자는 나를 만나려고도 하지 않았으며, 현령이 된 자는 나를 체포하려고 했고, 후리가 된 자는 나를 추적하여 국경까지 왔었으나 나를 잡지는 못했습니다. 그러니 제가 어찌 인재양성을 잘한다고 하겠습니까.”

간주가 고개를 숙이고 웃으며 말하였다.

“귤이나 유자 등 과일 나무를 심는 사람은 향기롭고 맛있는 과일을 먹을 수 있으나, 가시나무를 심는 사람은 나중에 그 나무에 찔리게 되는 법입니다. 그래서 군자는 어떤 자를 추천하고 양성할 것인가에 대해서 심사숙고를 해야 하는 것입니다.”

<한비자 제33편 외저설(좌하)>


陽虎去齊走趙, 簡主問曰:「吾聞子善樹人.」 虎曰:「臣居魯, 樹三人, 皆爲令尹;及虎抵罪於魯, 皆搜索於虎也. 臣居齊薦三人, 一人得近王, 一人爲縣令, 一人爲候吏;及臣得罪, 近王者不見臣, 縣令者迎臣執縛, 候吏者追臣至境上, 不及而止. 虎不善樹人.」 主俛而笑曰:「夫樹柤梨橘柚者, 食之則甘, 樹枳棘者, 成而刺人, 故君子愼所樹.」

<韓非子 第33篇 外儲說(左下)>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