古詩十九首고시19수 / 떠나신 님아 / 無名氏무명씨

行行重行行[행행중행행]   가고 가고 또 가신 님아

與君生別離[여군생별리]   당신과 생이별을 하였습니다.

相去萬餘里[상거만여리]   서로 만리 밖에 떨어져 있어

各在天一涯[각재천일애]   각각 하늘 한 끝에 있는 듯한데

道路阻且長[도로조차장]   길은 험하고 멀고도 또 멀어

會面安可期[회면안가기]   만날 날 기약을 어찌 하리요

胡馬依北風[호마의북풍]   호마는 바람에 북녘을 그리고

越鳥巢南枝[월조소남지]   월조 남쪽가지 찾아 깃든다네

相去日已遠[상거일이원]   당신이 떠나가고 이미 오래니

衣帶日已緩[의대일이완]   허리띠 헐렁하게 몸이 야위어

浮雲蔽白日[부운폐백일]   구름은 오락가락 햇빛을 덮고

遊子不復返[유자불복반]   떠도는 내 님은 오실 줄 몰라

思君令人老[사군영인노]   님 생각에 이 몸 늙어만 가고

歲月忽已晩[세월홀이만]   세월은 속절없이 흘러만 가네

棄捐勿復道[기연물복도]   버리고 가심을 원망 않으려니

努力加餐飯[노력가찬반]   아무쪼록 끼니나 챙겨 드셔요.

<古詩十九首 1고시19수1  / 無名氏무명씨>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