春望춘망 / 서글픈 봄 경치 / 杜甫두보

國破山何在[국파산하재]   나라는 깨졌어도 산하는 변함없어

城春草木深[성춘초목심]   봄이 온 성터에는 초목이 우거졌네

感時花濺淚[감시화천루]   시절이 이러하니 꽃 봐도 눈물 나고

恨別鳥驚心[한별조경심]   한 많은 생이별에 새소리에도 놀라

烽火連三月[봉화연삼월]   석 달을 연이어 봉화 피어오르니

家書抵萬金[가서저만금]   가치 있는 것은 오직 고향 소식뿐

白頭搔更短[백두소갱단]   흰머리는 긁을수록 더욱 드물어져

渾欲不勝簪[혼욕불승잠]   이제는 비녀조차 꽂을 수 없네

<春望춘망 / 杜甫두보>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