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위적인 기교란 보잘 것 없다 <열자:설부>

송나라 사람이 임금을 위해 푸른 옥으로 닥나무 잎 하나를 조각했는데 3년이 걸려서야 완성하였다.

칼로 도려낸 잎의 형상과 가느다란 잎맥이 생생하고 윤기가 나 정말 살아 있는 닥나무 잎과 섞어 놓아도 분간하기 어려웠다.

옥으로 닥나무 잎을 조각한 옥공은 기교가 남보다 뛰어난 까닭으로 마침내 송나라에서 다달이 녹봉을 타 먹게 되었다.

열자가 이 말을 듣고 말했다.

“천지의 생물을 3년 만에 잎이 하나씩 나오게 한다면 잎이 있는 나무가 드물 것이다. 그러므로 성인은 대자연의 생명력에 따라 같이 변화해 가고, 사람의 인위적인 기교에 대해서는 기대를 가지지 않는 것이다.”

<열자 : 제8편 설부>


宋人有爲其君以玉爲楮葉者, 三年而成. 鋒殺莖柯, 毫芒繁澤, 亂之楮葉中, 而不可別也. 此人遂以巧食宋國. 子列子聞之曰:「使天地之生物, 三年而成一葉, 則物之有葉者寡矣. 故聖人恃道化而不恃智巧.」

<列子 : 第8篇 說符>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