贈衛八處士증위팔처사 / 오랜만에 찾은 친구네 / 杜甫두보

人生不相見[인생불상견]   살아가며 서로 만나지 못함이

動如參與商[동여삼여상]   하늘 끝 서로 멀리 참성 상성 같더니

今夕復何夕[금석부하석]   이 저녁은 대체 어찌된 저녁인지

共此燈燭光[공차등촉광]   그대와 더불어 촛불을 밝히었네

少壯能幾時[소장능기시]   인생에 젊은 날이 얼마나 되리

鬂髮各已蒼[빈발각이창]   귀밑머리 둘 다 희끗희끗 세버렸네

訪舊半爲鬼[방구반위귀]   옛 친구들 찾아보니 반 넘어 귀신 됐고

驚呼熱中腸[경호열중장]   놀라 불러보니 속만 끓어올라

焉知二十載[언지이십재]   어찌 알았으랴 헤어진 지 이십년에

重上君子堂[중상군자당]   다시 그대 집에 오르게 될 줄을

昔別君未婚[석별군미혼]   그대 헤어질 땐 미혼이더니

兒女忽成行[아녀홀성행]   어느덧 자녀들이 줄을 잇누나

怡然敬父執[이연경부집]   기쁘게 아버지의 친구를 맞이하며

問我何方來[문아하방래]   어디에서 오셨는지 공손히 묻고

問答未及已[문답미급이]   물음에 답이 채 끝나기 전에

兒女羅酒漿[아녀나주장]   자녀들이 술상을 차려 내오네

夜雨剪春韭[야우전춘구]   밤 비 속에 봄 부추 베어 오고

新炊間黃粱[신취간황량]   새로 지은 따슨 밥엔 메조 섞었네

主稱會面難[주칭회면난]   주인은 만나기 어려움을 말하며

一擧累十觴[일고누십상]   연거푸 열 잔의 술을 권하는데

十觴亦不醉[십상역불취]   열 잔을 다 마셔도 취하지 않음은

感子故意長[감자고의장]   변치 않은 옛정에 감동했기 때문이리

明日隔山岳[명일격산악]   날 밝아 산악을 사이에 두고 헤어지면

世事兩茫茫[세사양망망]   앞으로 우리 앞날 또 어떻게 될런지

<贈衛八處士증위팔처사 / 杜甫두보>


  • 參商참상 : 참성(參星)과 상성(商星). (참성은 서쪽에, 상성은 동쪽에 있어, 서로 멀리 떨어져 있다는 데서) 서로 떨어져 있어 만날 수 없음을 이르는 말. (두 별이 서로 동시에 나타나지 않으므로) 혈육·친구를 오래도록 만나지 못하는 것을 말함. 參商삼상.
  • 成行성행 : 열을 짓다. 줄을 이루다.
  • 父執부집 : 아버지의 친구로 아버지와 나이가 비슷한 어른. 남의 화를 돋우어 함부로 말로써 다툼.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