夢李白몽이백 / 이백이 꿈에 나와 / 杜甫두보

其一

死別已呑聲[사별이탄성]   죽어 이별은 소리도 삼켜버리고

生別常惻惻[생별상측측]   살아 이별은 슬프기 그지없어

江南瘴癘地[강남장려지]   강남 귀양지는 질병 많은 땅

逐客無消息[축객무소식]   쫓겨 간 그대는 소식도 없어

故人入我夢[고인입아몽]   오늘 밤 그대 내 꿈에 보이니

明我長相憶[명아장상억]   오래도록 서로 깊이 생각함을 알겠네

君今在羅網[군금재라망]   그대 지금 옥중에 갇혔으련만

何以有羽翼[하이유우익]   어떻게 날개 얻어 예까지 왔나

恐非平生魂[공비평생혼]   평소의 살아서 혼 아닐까 두렵지만

路遠不可測[노원불가측]   길이 너무 멀어 헤아리기 어려워

魂來楓林靑[혼래풍림청]   그대 혼 올 때에 풍림은 푸렀으리만

魂返關塞黑[혼반관새흑]   돌아갈 때 관문 요새 검어 보여라

落月滿屋梁[낙월만옥량]   저무는 달빛 들보에 가득하니

猶疑照顔色[유의견안색]   그대의 얼굴을 비추는 듯

水深波浪闊[수심파랑활]   가는 길 물은 깊고 파도 높으리

無使蛟龍得[무사교룡득]   부디 조심하여 아무 탈 없기를…

其二

浮雲終日行[부운종일행]   뜬구름은 종일토록 흘러만 가고

遊子久不至[유자구부지]   떠난 사람 오래도록 올 줄 몰라

三夜頻夢君[삼야빈몽군]   요 사흘 밤 그대 자주 꿈에 보이니

情親見君意[정친견군의]   정 깊은 그대 뜻을 내 알겠네

告歸常局促[고귀상국촉]   돌아갈 땐 늘 몸을 움츠리며

苦道來不易[고도래불이]   험난한 길 오기에도 쉽지 않아

江湖多風波[강호다풍파]   돌아가는 강호는 풍파 많은 길

舟楫恐失墜[주즙공실추]   배와 노를 잃을까 걱정이라며

出門搔白首[출문소백수]   문을 나설 때면 흰머리 긁적이며

若負平生志[고부평생지]   평생의 뜻 저버렸다 탄식을 하네

冠蓋滿京華[관개만경화]   화려한 관 쓴 이들 서울에 가득한데

斯人獨憔悴[사인독초췌]   어찌하여 이 사람만 홀로이 초췌한지

孰云網恢恢[숙운망회회]   그물은 성글어도 빠뜨리지 않는다지만

將老身反累[장로신반루]   늘그막에 도리어 재앙에 걸렸으니

千秋萬歲名[천추만세명]   아무리 천추만세 이름을 남긴대도

寂寞身後事[적막신후사]   몸이 죽은 후엔 적막 그지없는 것을

<夢李白몽이백 / 杜甫두보>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