倦夜권야 / 잠 못 드는 밤 / 杜甫두보

竹凉侵臥內[죽량침와내]   대숲의 서늘함 방안까지 스며들고

野月滿庭隅[야월만정우]   달빛은 구석구석 뜰 안을 비춘다

重露成涓滴[중로성연적]   맺혀진 이슬은 방울방울 떨어지고

稀星乍有無[희성사유무]   성긴 별은 깜박깜박 조는 듯 반짝인다

暗飛螢自照[암비형자조]   반딧불이 어둠을 스스로 밝혀 날고

水宿鳥相呼[수숙조상호]   물가에 깃든 새들 서로를 부른다

萬事干戈裏[만사간과이]   세상만사가 전쟁 속에 있으니

空悲淸夜徂[공비청야조]   맑은 밤 지나감이 괜스레 슬프다

<倦夜권야 /  杜甫두보>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