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 도둑

사마귀 한 마리

주유구 뚜껑 위에 앉아

쌍낫 치켜들고 머리를 갸웃인다.

옛날, 수레를 막아섰다던 그 놈은 아닐테고

서울 가지 말고 엄니랑 살라고

휘발유를 모두 빨아마실 모양이다.

어쩐다냐.

마음은 고향에 살고 싶지만

몸이 살 수가 없어

어쩐다냐.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