西京永明寺서경영명사 / 평양 영명사 / 李混이혼

永明寺中僧不見[영명사중승불견]   영명사 안에 스님은 보이지 않고

永明寺前江自流[영명사전강자류]   영명사 앞으로 물만 홀로 흐르누나

山空孤塔立庭際[산공고탑립정제]   빈 산에 외로운 탑 뜰 가에 서 있고

人斷小舟橫渡頭[인단소주횡도두]   인적 없는 나루에는 작은 배가 비껴 있네

長天去鳥欲何向[장천거조욕하향]   장천을 나는 새는 어디로 가려는가

大野東風吹不休[대야동풍취불휴]   동풍은 넓은 벌에서 쉼 없이 불어오네

往事微茫問無處[왕사미망문무처]   아득한 지난 일 물을 곳이 없으니

淡煙斜日使人愁[담연사일사인수]   엷은 연기 비낀 해에 시름만 겨워라

<西京永明寺서경영명사 / 李混이혼>


  • 西京서경 : 고려(高麗) 때 사경(四京)의 하나. 지금의 평양(平壤)을 일컫는 말.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