宿江西縣숙강서현 / 강서현에서 묵다 / 金堉김육

夜宿江西館[야숙강서관]   밤에 묵은 강서현 나그네 숙소

高樓樹木中[고루수목중]   높은 누각 수풀 속에 솟아올랐네

池塘一陣雨[지당일진우]   연못 위로 한 바탕 비 지나가니

簾幕五更風[염막오경풍]   주렴 사이 오경의 바람이 부네

客夢驚難定[객몽경난정]   객지 꿈 놀라 깨니 진정 안 되고

鄕愁惱不窮[향수뇌불궁]   고향 생각 뇌리에 끊임이 없네

朝來明鏡裡[조래명경리]   아침 되어 거울 속에 비쳐져 있는

那忍對衰翁[나인대쇠옹]   쇠한 노인 얼굴 모습 어찌 대할까

<宿江西縣숙강서현 / 金堉김육>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