哭內곡내 / 아내를 곡하다 / 任叔英임숙영

大抵婦人性[대저부인성]   대체로 부인네의 성품이란

貧居易悲傷[빈거이비상]   가난하면 상심하기 쉬운 법인데

嗟嗟我內子[차차아내자]   불쌍하고 불쌍한 나의 아내는

在困恒色康[재곤항색강]   곤궁해도 안색은 늘 온화했었지

大抵婦人性[대저부인성]   대체로 부인네의 성품이란

所慕惟榮光[소모유영광]   영광 누리는 걸 좋아하는데

嗟嗟我內子[차차아내자]   불쌍하고 불쌍한 나의 아내는

不羨官位昌[불선관위창]   높은 벼슬 부러워하지 않았지

知我不諧俗[지아불해속]   세속과 겉도는 내 성품 알아

勸我長退藏[권아장퇴장]   나에게 은거하길 권유했었지

斯言猶在耳[사언유재이]   아직도 그 말 귀전을 울리니

雖死不能忘[수사불능망]   비록 당신 떠났지만 어이 잊으랴

惻惻念烱戒[측측념경계]   진심으로 그 말 경계 삼아서

慷慨庶自將[강개서자장]   잊지 않고 굳게 지켜 가려네

莫言隔冥漠[막언격명막]   저승이 멀리 있다 말하지 마라

視我甚昭彰[시아심소창]   나를 저리 훤히 보고 있는 걸

<哭內곡내 / 任叔英임숙영>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