曉坐효좌 / 새벽에 깨어 앉아 / 丁若鏞정약용

缺月生殘夜[결월생잔야]   새벽에 떠오른 저 조각달

淸光能幾何[청광능기하]   그 빛이 기껏 얼마나 가리

艱難躋小嶂[간난제소장]   간신히 작은 산은 올랐으나

無力度長河[무력도장하]   긴 강을 건널 힘은 없구나.

萬戶方酣睡[만호방감수]   집집마다 다들 단잠 속인데

孤羈獨浩歌[고기독호가]   외로운 떠돌이 크게 노래하네

<曉坐효좌 / 丁若鏞정약용>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