燕詩연시 / 제비의 슬픔 / 白居易백거이

梁上有雙燕[양상유쌍연]   대들보 위에 제비 한 쌍

翩翩雄與雌[편편웅여자]   펄펄 나니 수컷과 암컷

銜泥兩椽間[함니양연간]   서까래 사이로 진흙 물어 와

一巢生四兒[일소생사아]   한 둥우리에 새끼 네 마리

四兒日夜長[사아일야장]   새끼들에게 나날이 자라

索食聲孜孜[색식성자자]   먹이 찾는 소리 지지배배

靑蟲不易捕[청충불이포]   푸른 벌레는 쉽게 잡히지 않고

黃口無飽期[황구무포기]   어린 부리는 배부를 때가 없네

嘴爪雖欲敞[취조수욕창]   부리와 발톱은 비록 닳아도

心力不知疲[심력부지피]   마음만은 힘든 줄을 모르네

須臾十來往[수유십래왕]   연이어 열 번을 왔다가 가도

猶恐巢中饑[유공소중기]   도리어 새끼들 배고플까 염려하네

辛勤三十日[신근삼십일]   그런 고생이 삼십 일이니

母瘦雛漸肥[모수추점비]   어미는 마르고 새끼는 살이 찌네

喃喃敎言語[남남교언어]   남남하며 말을 가르치고

一一刷毛衣[일일쇄모의]   하나하나 깃털을 골라주니

一旦羽翼成[일단우익성]   하루아침에 날개를 갖추어

引上庭樹枝[인상정수지]   정원 나무 가지로 날아올라서

擧翅不回顧[거시불회고]   날개를 펼쳐 돌아보지도 않고

隨風四散飛[수풍사산비]   바람 따라 사방으로 흩날아가네

雌雄空中鳴[자웅공중명]   한 쌍의 부모 제비 허공에 울며

聲盡呼不歸[성진호부귀]   목쉬도록 불러도 아니 돌아오네

却入空巢裡[각입공소리]   지쳐 빈 둥지로 돌아와서는

啁啾終夜悲[조추종야비]   밤새 조추조추 슬퍼하네

燕燕爾勿悲[연연이물비]   제비야 제비야 슬퍼 말아라

爾當返自思[이당반자사]   네 스스로를 돌아보아라

思爾爲雛日[사이위추일]   너의 어린 날을 돌이켜 보면

高飛背母時[고비배모시]   너 또한 어미를 떠나오지 않았느냐

當時父母念[당시부모념]   그 때 몰랐던 부모 마음을

今日爾應知[금일이응지]   너희도 이제 느껴보아라.

<燕詩연시 / 白居易백거이>


  • 신근辛勤 : 고된 일을 맡아, 부지런히 일함. 또는, 고된 근무(勤務).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