鑿氷行착빙행 / 얼음 뜨는 이들 / 金昌協김창협

季冬江漢氷始壯[계동강한빙시장]   늦은 겨울 한강에 얼음 두꺼워지니

千人萬人出江上[천인만인출강상]   수 없이 많은 사람 강 위로 나왔네

丁丁斧斤亂相鑿[정정부근난상착]   쩡 쩡 도끼질로 어지러이 찍어내니

隱隱下侵馮夷國[은은하침풍이국]   울리는 그 소리 용궁까지 스미겠네

鑿出層氷似雪山[착출층빙사설산]   찍어내어 쌓인 얼음 눈산을 이루니

積陰凜凜逼人寒[적음늠늠핍인한]   쌓여진 한기가 사람에게 덥쳐 오네

朝朝背負入凌陰[조조배부입능음]   아침 아침마다 석빙고로 져 나르고

夜夜椎鑿集江心[야야추착집강심]   밤이면 밤마다 얼음을 파 들어가네

晝短夜長夜未休[주단야장야미휴]   겨울 밤 낮을 쉬지 않고 일을 하니

勞歌相應在中洲[노가상응재중주]   주고 받는 노동요 모래톱에 걸렸네

短衣至骭足無屝[단의지간족무비]   짧은 옷은 정강이를 가리지 못하고

江上嚴風欲墮指[강상엄풍욕타지]   매서운 강바람 언 손가락 떨구려네

高堂六月盛炎蒸[고당육월성염증]   고대광실 오뉴월 무덥고 찌는 날에

美人素手傳淸氷[미인소수전청빙]   흰 손의 여인이 맑은 얼음 내어 와

鸞刀擊碎四座徧[난도격쇄사좌편]   난도로 얼음을 깨 두루두루 돌리니

空裏白日流素霰[공리백일류소산]   맑은 대낮에도 하얀 안개 피어나네

滿堂歡樂不知暑[만당환락부지서]   시끌벅적 이들은 더위 모르고 사니

誰言鑿氷此勞苦[수언착빙차로고]   얼음 뜨는 그 고생을 그 누가 아랴

君不見[군불견]   그대는 모르는가?

道傍暍死民[도방갈사민]   길가에서 더위먹고 죽어가는 백성들이

多是江中鑿氷人[다시강중착빙인]   추운 겨울 강에 얼음 뜨던 이들임을

<鑿氷行착빙행 / 金昌協김창협>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