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陵驛금릉역 / 금릉역에서 / 文天祥문천상

草合離宮轉夕暉[초합이궁전석휘]   풀 우거진 행궁에 저녁노을 물드는데

孤雲飄泊復何依[고운표박부하의]   외로운 떠돌이 구름 어디에 의탁할까

山河風景元無異[산하풍경원무이]   산천의 풍경은 예나 다름이 없건만

城郭人民半已非[성곽인민반이비]   성안의 인민 이미 반이나 등졌구나

滿地蘆花和我老[만지로화화아로]   땅 가득 갈대꽃은 나와 함께 늙는데

舊家燕子傍誰飛[구가연자방수비]   옛 집의 제비는 누구 곁에 나닐까

從今別卻江南路[종금별각강남로]   이제 강남 길을 작별하고 떠나가면

化作啼鵑帶血歸[화작제견대혈귀]   울부짖는 두견이로 피 두르고 돌아오리

<金陵驛 二首 其一/ 금릉역 2수중1 / 文天祥문천상>


  • 金陵금릉 : 중국(中國) 남경의 옛 이름. 춘추(春秋)의 오(吳)ㆍ월(越)ㆍ초(楚)나라 때에 금릉, 삼국(三國) 때에는 건업(建業), 진(秦)나라에서는 건강(健康), 송(宋)나라에서는 남경(南京), 청(淸)나라에서는 금릉ㆍ강녕부(江寧府)ㆍ남경이라 일컬었음
  • 離宮이궁 : 임금이 국도(國都)의 왕궁 밖에서 머물던 별궁. 행궁(行宮)이라고도 한다. 피서(避暑)·피한(避寒)·요양을 위해 짓거나 경승지(景勝地)에 짓기도 하였지만, 통치력의 효과적인 파급을 위해 지방의 요지에 이궁을 지어 돌아가면서 머물기도 하였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