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月下獨酌월하독작1 / 달 아래 혼잣술 / 李白이백


天若不愛酒[천약불애주]   하늘이 술을 즐기지 않았다면

酒星不在天[주성부재천]   하늘에 주성이 있을 리 없고

地若不愛酒[지약불애주]   땅이 술을 즐기지 않았다면

地應無酒泉[지응무주천]   땅에 어찌 주천이 있겠는가

天地旣愛酒[천지기애주]   천지가 본래 술을 즐기거니

愛酒不愧天[애주불괴천]   술 즐김이 어찌 부끄러우랴

已聞淸比聖[이문청비성]   듣기에 청주는 성인과 같고

復道濁如賢[복도탁여현]   탁주를 일러 현인과 같다하니

聖賢旣已飮[성현기이음]   성현을 이미 다 마신 후에

何必求神仙[하필구신선]   신선은 더 구하여 무엇하랴

三盃通大道[삼배통대도]   석 잔 술에 큰 도에 통하고

一斗合自然[일두합자연]   한 말 술에 자연과 하나 되니

俱得醉中趣[구득취중취]   취하고 취하여 얻는 즐거움을

勿謂醒者傳[물위성자전]   깨어 있는 이에게 전하려 말라

<月下獨酌월하독작1 / 李白이백>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Copyright (c) 2015 by 하늘구경 All rights reserved
error: Alert: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