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이 깊어야 큰 배가 뜬다 <장자/소요유>

아지랑이와 먼지는 생물이 호흡으로 뿜어내는 것이다.

하늘이 파란 것은 본래의 색깔이 그러한 것인가?

아니면 아득하게 멀어서 끝이 없기 때문에 그런 것인가?

그곳에서 아래를 내려다보아도 역시 같을 것이다.

 

물이 깊지 않다면 큰 배를 띄울 수 없다.

한 잔의 물을 작은 웅덩이에 붓고 겨자씨를 띄우면 배로 삼을 수 있겠지만, 잔을 그곳에 띄우면 곧바로 바닥에 닿을 것이다.

물은 얕은데 배는 크기 때문이다.

바람의 힘이 두텁지 않으면 큰 날개를 띄울 힘이 없을 것이다.

구만 리 높이 올라가면 바람이 그만큼 아래에 있게 되고 그렇게 되어야 바람을 탈 수 있게 될 것이다.

푸른 하늘을 등지게 되니 아무 거리낌도 없게 되고 그런 뒤에야 남쪽으로 날아갈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장자(내편) : 제1편 소요유>

 


野馬也, 塵埃也, 生物之以息相吹也. 天之蒼蒼, 其正色邪? 其遠而無所至極邪? 其視下也, 亦若是則已矣.

且夫水之積也不厚, 則其負大舟也無方. 覆杯水於坳堂之上, 則芥爲之舟. 置杯焉則膠, 水淺而舟大也. 風之積也不厚, 則其負大翼也無力. 故九萬里, 則風斯在下矣, 而後乃今培風, 背負靑天而莫之夭閼者, 而後乃今將圖南. <莊子(內篇) : 第1篇 逍遙遊>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