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시아 집성목 좌탁(다리접이 좌식 테이블)을 만들다

드라이버 하나로 만든(?) 아카시아 집성목 다리접이 좌식 테이블

노트북테이블용으로 쓰려고 좌식테이블을 하나 구입했다.

 BLMG블루밍홈 라이스좌식테이블 

다 좋은데 폭이 좁아 쓰기에 불편하다.

그래서 딸내미 주려 했더니, 나 어린 소녀에겐 다리가 너무 높다.

접이식 철재다리는 참 마음에 드는데…

좀 짧은 접이식 다리를 새로 구입, 기성 좌식 테이블의 다리를 바꿔 딸내미 주고

탁자 상판을 따로 구입, 기성 탁자의 다리를 붙여 내 좌식 테이블로 쓰기로 결정.

▶ 페인트인포에서 아카시아집성목 판재 구입.

  • 무료절단서비스 : 500mm×800mm×24mm
  • 목재가공서비스 : 모서리라운딩

▶ 지마켓에서 몰딩상다리 구입.

드라이버와 나사못, 사포 준비.

기성 탁자의 접이식 다리를 떼어내고, 새로 구입한 다리로 교체.

아카시아 집성목판재를 들고 화장실로 들어가서(판재는 물 조심) 사포로(적당히 고운) 모서리와 거친 부분을 갈고문지르고 갈고문지르고 마음에 들 때까지 갈아냄. 가생이가 부드러워지면 마른 천으로 나무 먼지를 닦아내고, 화장실은 물청소. 나무 먼지가 제법 많이 남.

따로 구입한 테이블 상판에 기성 좌탁에서 떼어놓은 다리 부착.

좌탁 상판의 방수 및 광택처리는 어쩌나…

초등학교 다닐 때 겨울이면 묵은 들기름을 교실 바닥에 바르고 양초를 칠하고 따로 만들어간 걸레로 문지르던 생각이 남.

들기름은 냄새가 날 것 같고 해서 양초로 도포하기로 결정.

양초로 가구 광택. 양초로 가구 방수. 도전!

상판에 양초를 꼼꼼히 칠하고 드라이기로 녹여 도포.

그 다음에는 천 등으로 문지르고 닦고 문지르고 또 문지르고…

양초의 끈적임이 사라질 때까지, 양초가 스며들지 않고 도드라진 곳을 문지르고 문지르다보면 나무판에 정들 때쯤 완성.

양초를 먹이니 가구 때깔 새롭고, 물방울이 방울방울 방수도 끝. ( 양초는  찻잔 등을 올려 놓으니 흰 자국이 생겨 후에 들기름 메김으로 대체했음. 들기름 메김은 시간이 지나니 기름 쩐내가 남. ㅠㅠ 그냥 목재용 광택재 사다 바르는 것이 상책일 듯.)

얼렁뚱땅 생각지 않는 좌식 테이블 2개가 생김.

댓글 남기기